상단여백
HOME 뉴스
세종지역화페 '여민전' 출시

세종시가 지역화폐 ‘여민전’을 출시했다.

여민전은 지역 소비를 촉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목적으로 발행하는 카드형 지역화폐다.

3일 세종시에 따르면 이날 시청 접견실에서 여민전 기념식을 열고 본격적인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여민전은 우선 일반시민 판매분 22억 원, 출산축하금 및 공무원복지포인트 등 정책발행분 48억 원 등 초반 총 70억 원 규모로 발행됐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기에 활력을 제공하고자 발행규모를 향후 300억 원까지 늘리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여민전은 본인 명의의 은행계좌와 스마트폰을 소유하고 있는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발급 받을 수 있으며, 구매(충전) 한도는 월 50만 원, 연 500만 원이다.

여민전 사용이 가능한 점포는 세종시 내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한 사업장 1만 2,000여 곳으로, 대규모점포,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사행업소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여민전의 최대 매력은 캐시백이다. 여민전은 점포에서 결제를 하면 결제금액의 6∼10% 캐시백(환급)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여민전에 대한 시민의 관심과 사용률을 높이기 위해 오는 31일까지 출시를 기념한 10% 캐시백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30% 혜택(전통시장 40%)도 받을 수 있으며, 삼성페이와 LG페이 등록이 가능해 카드를 소지하지 않아도 이용 가능하다.

여민전은 스마트폰에서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여민전 앱’을 설치하고 회원가입 후 카드를 신청하면 2∼3일 내 우편으로 받아 볼 수 있다. 단, 아이폰 사용자를 위한 ‘여민전 앱’은 현재 출시 준비 중이다.

카드 수령 후 여민전 앱을 통해 지역화폐를 충전하면 어디서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 익숙하지 않은 시민들은 관내 하나은행을 방문하면 앱 설치, 회원가입, 카드신청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이날 기념식에서 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본부장 임동희)와 ‘세종지역화폐 여민전 이용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교육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는 공무원복지포인트, 포상, 시상, 행사 등에 여민전을 적극적으로 사용함으로써 여민전이 세종시 전역으로 확산되도록 힘을 모은다.

이춘희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여민전이 출시되어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참여, 상생, 세종사랑의 가치를 담고 있는 여민전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세종시민을 비롯한 공공기관, 민간기업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화폐에 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여민전 홈페이지(www.yeominjeon.com)와 각 읍면동에 비치된 홍보 리플릿, 사용설명서 등을 참고하면 된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