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종형 빅데이터 활용“시민생활 보다 편리하게

세종특별자치시가 개별 업무시스템에 산재해 있는 데이터를 자동 수집·분석해 시민체감형 서비스 제공에 활용하기 위한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시스템’을 오는 7일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시스템에 활용되는 데이터는 주민등록, 어울링, 로컬푸드 등 행정 데이터와 어린이집, 서관 등 각종 시설물 데이터, 유동인구, 카드 매출데이터 등 민간 데이터를 망라한다.

시는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에 수집된 데이터를 부서 간 공동 활용하도록 하고 이를 근거로 시민생활과 밀접한 정책을 수립, 시민 만족도 및 부가가치가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빅데이터가 세종시민의 삶과 만나면 주요버스 이용시간대와 정류장별 승하차 인원정보, 택시 이용률 등을 분석해 배차간격 조정은 물론, 정류장 및 공영자전거 거치대 증설 지역 선정 등에 활용이 가능해진다.

또, 급식 신청 품목과 금액 등 행정 데이터와 농수산물 도매가격 등 민간 데이터를 활용해 무상급식 단가 책정 기초자료를 도출, 무상급식 지원금의 적정성 여부를 판단하는 것도 가능하다.

장민주 스마트도시과장은 “세종형 빅데이터 허브 구축으로 데이터를 행정에 적극 활용함으로써 보다 합리적이고 신뢰도 높은 행정 구현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를 통해 데이터의 체계적 관리와 활용, 예산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시민들과 직원들에게 빅데이터의 이해를 돕고 중요성, 활용 예시를 담은 ‘생활을 바꾸는 세종형 빅데이터’ 영상을 제작, 시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리고 있다.

세종시티뉴스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종시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