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봄철 고라니 로드킬 급증...운전자 주의

최근 고라니 등 로드킬 사고가 증가하면서 안전운전이 요구된다.

20일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로드킬 관련 출동 건수를 보면 3월까지 1-2건에 불과하던 것이 4월에 10건, 5월 들어 이미 6건이나 발생했으며 90%가 고라니에 의한 사고라고 밝혔다.

세종소방본부는 봄철 나들이 차량의 통행량 증가와 고라니의 번식기로 도농복합지역인 세종시내 도로에 고라니 출몰이 잣다며 시민들의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로드킬 사고는 야생동물과 직접적인 충돌로 인한 피해도 크지만, 도로에 방치된 사체로 인한 2차 사고의 위험성이 높아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운전 중 야생동물을 발견하거나 충돌했을 시 핸들 급조작과 급브레이크는 절대 금물이다.

상향등을 사용해 동물을 쫓으려 하는 것도 위험하다. 일시적으로 동물에게 시력장애가 발생할 수 있어 제자리에 멈추거나 차량으로 돌진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경적을 울리며 서행으로 통과하는 것이 안전하다. 혹시 충돌하게 되면 비상등을 켜고 우측 갓길 등 안전지대로 차량을 이동 후 관련 기관에 신고하는 것이 좋다.

천창섭 대응예방과장은 “봄철은 로드킬이 많이 발생하는 시기인 만큼 야생동물 출몰지역에서는 속도를 줄이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며 “만약 충돌 시에는 당황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 후 120 또는 119에 신고해 사고처리에 도움을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