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종시 출범 8년, 18개 법정동으로 늘어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시 출범 8년 만에 해밀동, 산울동, 집현동, 합강동 등 4개의 법정동을 추가로 설치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러한 내용을 반영한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및 리의 명칭과 구역에 관한 조례’ 등 관련 조례 4건을 개정해 15일 공포·시행한다.

2012년 세종시 출범 당시, 개발이 착수되거나 착수 예정인 14개 생활권에만 법정동을 설치하고 9개 생활권은 ‘리’를 유지하며 도시개발 등 여건 변화에 따라 ‘법정동’을 설치키로 했다.

현재, 9개 ‘리’지역 중 공동주택 공급이 완료되었거나 수립 중인 4개 ‘리’지역에 법정동이 설치됐다.

금번 4개의 법정동 설치로 법정동은 18개로 늘어나고 기존의 ‘리’지역은 5개만 남게 되었다.

이번에 설치되는 해밀동과 산울동은 인접한 도담동에서, 집현동과 합강동은 인접한 소담동에서 관할하게 된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내달 개청 예정인 다정동을 새롬동에서 분동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김려수 자치분권과장은 “시 출범 8년 만에 4개의 법정동을 추가 설치하는 의미 있는 변화”라며 “나머지 5개 ‘리’지역도 개발단계에 따라 법정동으로 차질없이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