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이낙연 후보 충청권 수해 현장 방문, “충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신속 검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5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 음성군과 충주시 충북선 수해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를 입은 유가족과 이재민을 위로했다.

음성군은 500mm 가까운 집중호우로 2명의 인명피해와 104명의 이재민 발생했고 도로와 하천 등 189개의 공공시설과 주택, 농경지 등 250개의 사유시설이 피해를 입었다.

이 후보는 “먼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물길을 신속하게 뚫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응급 복구에 속도를 내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장관님께 지원요청을 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특히 지자체에“이재민들께 향후 지원 대책과 응급복구 상황을 상세히 설명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후보는 현장에서 “문재인 정부 총리 시절인 2017년 특별재난지역의 지정 기준을 시군구 단위에서 읍면동 단위로 세분화해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꿨다”며, “충북도에서 요청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