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대전시, 세종시 출입기자 확진 초비상-이춘희세종시장 자가격리 ... 기자실 폐쇄

코로나19 확진이 좀처럼 줄지않는 가운데 충청지역 관공서 출입기자 1명이 확진되어 초비상이다.

24일  대전시와 세종시 등에 따르면 관공서 출입기자 1명이 확진되어 이춘희세종시장이 자가격리중이고 대전시청과  유성구청, 대덕구청 등 대전지역 관공서와 세종시청, 세종시교육청 등의 기자실이 폐쇄됐다.

충남도청 등은 사태 확산 방지 차원에서 기자실을 폐쇄했다.  

특히 이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접촉 의심이 있는 의심환자가 많을 것으로 보여져 검진 결과에 따라 큰 파장이 예상된다.

24일 대전시와 세종시에 따르면 관공서 출입기자 1명은 대전 216번 (여. 60) 확진자로 지난 16일부터 기침과 인후통을 등을 앓았고 지난 23일 확진판정 받았다.

216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대전시청과 20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 참석했다는 동선 결과로 기자실이 폐쇄되고 접촉 의심있는 기자들은 자가격리 상태에서 진단검사를 받고있다.

또 지난 18일에는 대전시교육청 구내식당에서 점심 식사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20일에는 유성구 원내동 한밭제일장로교회를 찾았다. 

지난 20일 세종시 브리핑을 주재했던 이춘희 시장과 참석한 공무원들도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때까지 자가격리 중이다.

시 관계자는 “방역 조치 등을 위해 기자실과 브리핑룸, 구내식당을 당분간 폐쇄한다”며 “역학조사 후 접촉자 분류가 끝나는 대로 개별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나 20일 시청 대변인실을 방문한 경우 신속히 가까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세종시 고운동에 거주하는 40대 행정직 1명이 지난 23일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대응 매뉴얼에 따라 24일 대전 본원 전체를 하루 휴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세종시에서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종촌동 거주 53번 확진자의 남편이다. 이 확진자는 지난 17일 우크라이나에서 자녀 2명과 함께 귀국했다.

세종시에 따르면 53번 확진자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들은 지난 20일 1차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22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23일 검사 결과 4일만에 양성판정을 받았다.

세종시는 이들이 24일 세종충남대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며, 영아 자녀의 고열 등으로 가족 코호트 격리치료를 위한 음압병실 시설을 구축해 입원한다고 덧붙였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