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
  • 서울 = 김삼수 기자
  • 승인 2020.11.02 10:50
  • 댓글 0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후보 공천을 하기로 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일 오전 국회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10월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당헌개정을 통한 내년 재보궐선거 후보공천’에 대한 전당원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21만1804명(투표율 26.355%)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찬성은 86.64%, 반대는 13.36%로 나타났다.

최 수석대변인은 “86.64%라는 압도적인 찬성율은 재보궐선거에서 공천해야 한다는 전당원의 의지의 표출”이라며 “최고위원회 의결과 당무위원회 부의안건을 처리하는 등 당헌개정에 바로 착수해, 11월 3일 중앙위원회를 개최하여 당헌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당헌개정이 완료되면, 빠른 시간 안에 공직후보자 검증위원회와 선거기획단의 구성 등 본격적인 선거준비에 착수할 계획이다.

한편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대로라면 소속 단체장의 성추문 등으로 인해 치러지는 내년 재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낼 수 없었다. 그러나 해당 당헌을 전당원투표를 통해 무력화시킴으로써 후보자 공천이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서울 = 김삼수 기자  sejongcitynews@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