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남도교육청 원격수업으로 고3 학력저하충남 2만8000명 조사 피드백 부족 격차 원인
2만 8000명에게 물어본 충남교육청 설문조사에 따르면 원격수업 학습격차의 원인은 ‘피드백 부족’과 ‘원격수업의 지루함’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받은 충남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충남교육청은 8월 24일부터 31일까지 학생 교사 학부모 직원 등 모두 2만 8천 748명 대상으로 <학습격차 해소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수업방식으로 학습격차가 어느 정도 작용한다고 생각하십니까” 물었더니, 원격수업으로 학습격차 생겼다는 인식이 강했다. ‘높음’과 ‘매우 높음’ 답변은 53.61%로, ‘낮음’과 ‘매우 낮음’의 13.97%보다 4배 많았다.
 
응답자 중에서는 교사와 학부모가 더 많이 인식했다.

학습격차의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교사-학생간 피드백 부족이 23.99%로 가장 많이 지적되었다.
 
원격수업의 지루함(19.62%)과 원격수업시 도움 요청 어려움(12.43%)이 그 다음이다.
격차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 응답자들은 쌍방향 원격수업(17.93%),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의 병행(16.80%), 등교수업(16.12%) 순으로 답변했다.
 
학생 공부에 대한 교사의 피드백을 늘리고, 등교수업을 확대하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격차 해소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초등교사와 중등교사 모두 업무경감을 1순위로 꼽았다. 행정업무가 줄어 학생 지도에 전념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2순위로 초등교사는 학부모와 협조, 중등교사는 학습콘텐츠 제작능력을 지목했다.
 
이은주 의원은 “교육당국은 실태에 근거해서 대책을 다각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면서 “원격수업으로 진도 나간다는 생각은 버려야 할 것 같다. 어쩔 수 없는 경우에만 하는 등 원격수업을 최소화하고, 원격수업 이후에는 학생들 배움을 점검하고 보완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제언했다.

서울 김재수  kjs0328@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