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화성, 청주, 밀양 등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9곳 선정-창업인·산업단지·중소기업 종사자 대상 총 2,136호 공급

 

청주, 인천, 울산 등 전국 9곳이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사업후보지로 선정됐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20년 하반기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사업 후보지 전국 9곳 2,136호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종 선정된 곳은 창업 지원주택으로 인천(58호), 제주(72호), 2곳 130호가 선정되었고,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으로 울산(500호), 충북 청주(200호), 경남 밀양(400호), 전북 전주(96호) 등 5곳, 1,196호가 선정되었으며, 중기근로자 지원주택으로 경기 화성(700호), 전북 김제(110호), 2곳 810호가 선정됐다.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은 창업인, 산업단지 및 중소기업 근로자 등에게 시세보다 저렴한(시세의 72∼80%) 주택을 공급하여 주거비 부담을 완화시켜주며, 주거+문화+일자리가 복합된 모델을 추구하는 일자리 맞춤형 행복주택이다.
< 창업지원주택 : 2곳 130호 >
이번에 선정된 창업지원주택 중 인천석남 지구(58호)는 5km 내 대학교(7개소), 산업단지(3개소)가 입지해 있어 뛰어난 창업여건과 편리한 교통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제주 서귀포지구(72호)는 제주시에서 자체적으로 창업보육기관 운영 및 창업기업 육성으로 지역의 창업인 및 예비 창업인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 5곳 1,196호 >
이번에 선정된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중 울산 하이테크지구(500호)는 울산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전자부품, 통신 등), 밀양 나노지구(300호)는 밀양융합나노국가산업단지(나노소재, 나노전자, 나노바이오·의료), 청주 오창지구(200호)는 오창과학산업단지(바이오, 의료 등)에 각각 위치해 있다. 지역전략산업과 연계하여 산업단지 종사자에게 안정적인 주거를 제공하고 산업단지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 동서학지구(96호)는 지역 내 문화산업(무형문화재)과 연계하여 예술인 주택과 무형문화 전승지원 등을 위한 전수 이수관 및 공연·창작활동 공간 등을 제공한다.
밀양 삼문지구(100호)도 지역 내 문화산업(무형문화재)과 연계하여 예술인 주택을 제공하고, 인근에 조성될 아리랑 무형문화캠퍼스와 함께 향후 전통문화 및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중소기업근로자 지원주택 : 2곳 810호 >
중소기업근로자 지원주택으로 선정된 화성 동탄2지구(700호), 김제 지평선지구(110호)는 중소기업근로자에게 주거공간으로 공급되어 주거부담 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주거복지정책관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창업, 산업단지 활성화, 지역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일자리 지원주택을 함께 추진할 경우, 근로자들의 주거안정으로 우수인재 영입, 해당산업의 조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 주거·문화·일자리 복합모델 등 창업인·근로자에게 특화된 모델을 지속 발굴하고 확대할 계획이므로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하였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후보지를 지난 상반기에 13곳 1,918호를 선정하고, 이번에 추가로 9곳, 2,136호를 선정함으로써 올해 총 22곳 4,054호를 선정하였다. 내년에도 상반기, 하반기에 걸쳐 지자체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하고 대상을 발굴할 예정이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