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신차 실내 공기질 '양호'...현대 GV80 톨루엔 권고기준 초과

신차의 실내 공기질은 어떨까? 국내 생산 신차의 경우 대체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현대자동차의 GV80 차량의 경우 조사 대상 중 1개의 차량에서 톨루엔 권고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국내에서 제작, 판매한 현대,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 등 4개사 7개 차종(현대-GV80, G80, 아반테/기아-쏘렌토, K5/한국지엠-크레일 블레이져/르노삼성 XM3)에 대한 실내 공기질 조사 결과  현대자동차의  1개 차종(GV80)에서 톨루엔 권고 기준 (1,000/㎥)를 초과한 1742.1㎍/㎥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당차량은 외부 도장 재작업 이력이 확인되어 도장의 건조시간 단축을 위해 재작업 중 사용된 도료의 톨루엔 입자가 차실 내로 유입되었을 것으로 국토부는 추정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톨루엔은 주로 자동차 내부에 사용된 마감재에서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로 비발암 물질이지만 일반적으로 새 차에서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키고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따가운 것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국토부는 신규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에 따라 해당 차종의 제작사에게 시정조치를 권고했다.

국토부 첨단자동차과 이창기 과장은 "신차의 휘발성 오염물질은 출고 후 2-3개월이 지나면 사라지지만 신차 구입 초기에도 국민이 쾌적한 환경에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관리할 계획"이라며 "자동차 제작사의 자발적인 이행노력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사후관리 개선방안 등을 포함한 관련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한편, 국토부는 톨루엔 권고기준을 초과한 차량과 동일한 차종 2대에 대해 추가 시험 결과 2대 모두 톨루엔 농도 52.4 /㎥와 246.9 /㎥ 로 나와 권고기준을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조사결과를 밝혔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