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ㆍ인천ㆍ충남ㆍ경북 등 전국 15곳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사업 선정

서울ㆍ인천ㆍ충남ㆍ경북 등 전국 15곳이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최대 5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20일 국토교통부는 주민체감도가 높고 상용화가 쉬운 스마트 기술을 도시재생뉴딜사업지역에 적용하여 지역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대상지 15곳을 최종 선정 발표했다.

선정된 15곳은 서울(서대문구), 대구(달서구, 동구), 인천(동구, 중구), 경기(광명), 충남(서산, 천안), 전북(김제, 전주, 정읍), 경북(경주, 성주), 경남(고성), 제주(서귀포) 등으로 사업지당 최대 5억 원의 국비가 지원되고 지자체는 도시재생사업의 매칭 비율에 따라 사업비의 40∼60% 부담한다.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대상지 공모에는 3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총 26곳이 신청하였고 주민 의견수렴, 필요성 및 타당성, 실현가능성 및 효과성 등을 중심으로, 사업계획이 구체적이고 신속한 추진이 가능한 사업지 총 15곳이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15곳의 사업지에는 5월부터 국비가 교부되어 사업이 본격 착수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도심재생과 박상민 과장은 “현재 추진 중인 도시재생뉴딜사업지에 스마트솔루션을 접목함으로써 지역 내 문제해결에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선정 이후에도 지자체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