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자체 장기근속 ‧ 퇴직공무원 기념금품 관행 여전-권익위, 지자체 조례 조항 삭제 등 재권고

국민권익위가 2015년에 제도개선을 권고한 지방자치단체 장기근속 및 퇴직 공무원에게 예산으로 지급되는 국내‧외 연수와 기념금품 관행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재정자립도가 10% 미만인 46개 지자체 중 43개 지자체가 72억 원을 집행하는 등 예산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이들에 대한 지원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은 2015년에 예산으로 과도한 장기근속‧퇴직 기념금품 제공 관행을 개선하도록 권고했으나, 2020년 이행점검 결과 대다수 지자체의 이행이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2016년부터 2019년 말까지 234개 지자체가 퇴직예정자 등에게 국‧내외 연수 및 기념금품 지급 명목으로 780억 원 가량을 예산으로 집행했으며 조례상 근거 없이 지급된 사례도 다수 있었다.

특히 재정자립도가 10% 미만인 43개 지자체에서도 72억원을 집행했으며 대다수 지자체는 선‧후임자 간 형평성, 직원 사기진작, 단체협약 사항이라는 이유로 개선에 소극적으로 대처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권익위는 이에  장기근속·퇴직예정 공무원을 대상으로 부부동반을 포함한 국내‧외 연수, 황금열쇠 같은 고가 기념품에 대한 예산집행을 중단하도록 개선안을 마련해 행정안전부와 지자체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권익위는 또한 장기근속 또는 퇴직 공무원 및 가족에 대한 국내·외 연수와 기념금품을 일률적으로 지원하도록 하는 조례상 근거를 올해말까지 삭제하도록 했으며 장기근속·퇴직(예정)자 전원에 대한 일괄포상 목적의 예산 편성 및 집행을 금지하고 예산집행 현황을 공개하도록 했다.

또, 지원 절차의 적정성, 예산집행 규정 위반 여부 등에 대한 자체감사를 강화하도록 했다.

국민권익위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권고로 일률적으로 지자체 장기근속‧퇴직예정자에게 과도한 기념금품 등의 지원 관행을 개선하고, 미이행 지자체에 대해서는 부패방지 시책평가에 반영하여 이행 관리를 강화하겠다” 며 “앞으로도 불공정한 사례와 불합리한 제도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적극행정의 관점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은영  sjnewsjo@nas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