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군사관학교 입시서류 부모 직업란 부당

공군사관학교 입시 서류에 부모의 직업을 쓰도록 하는 것은 선발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이 나왔다.

14일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군사관학교 지원 서류인 지원동기서 및 자기소개서에 부모 직업을 명시하지 않도록 모집 요강 내용을 개선할 것을 공군사관학교장에게 권고했다.

국민권익위에 따르면 민원인 A씨는 “2022학년도 공군사관학교 입시 지원서인 지원동기서 및 자기소개서에 부모의 직업 기재 가능 하도록 하는 것은 부당하다.”라며 국민권익위에 고충 민원을 제기했다.

다른 일반대학 입시 지원서에는 부모의 직업을 구체적으로 적지 못하게 하는데 공군사관학교 지원 서류에는 부모의 직업 기재가 가능한 것은 부당하다는 것이다.

국민권익위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서 권고한 자기소개서 공통 양식에서 지원자의 부모나 친인척의 실명, 직업명, 직장명 등 사회적·경제적 지위를 암시하는 내용을 기재할 경우 대입 지원자가 평가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돼 있는 점 ▴공군사관학교 입시과정 중 면접 평가 배점이 2차 평가 절차 중 가장 높아 지원동기서 및 자기소개서가 선발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공군사관학교 지원 서류에 부모 직업 기재가 가능한 것은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이현구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