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립세종수목원, 겨울 꽃과 크리스마스트리 전시

국립세종수목원이 ‘겨울, 새로이 피어나다‘라는 주제로 특별한 전시회를 연다.

17일부터 내년 2월27일까지 열리는 겨울 꽃 전시는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됐다.

국립세종수목원에 따르면 사계절전시온실 특별전시온실에서는 ‘13월의 윈터빌리지’라는 주제로 세계 각국의 기후대별 겨울 정원을 재현한 포토존과, 중정에는 움직이는 미니어처 기차로 장식됐고 겨울 대표 수종인 포인세티아, 백묘국 등으로 아름답게 꾸며진 정원에서 겨울 여행을 떠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사계절꽃길과 축제마당에는 다양한 모습의 산타, 눈사람으로 꾸며진 포토존과 구상나무, 로키향나무 ‘블루엔젤’을 활용한 형형색색의 트리를 통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외에도 지구 환경을 위한 아이디어 넘치는 ‘업사이클링 크리스마스 트리 공모 작품전’과 야외 기획전 ‘스토리워크’도 만나 볼 수 있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겨울을 맞이하여 선보이는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수목원에서 싱그러운 연말 분위기를 만끽하며 추운 겨울 따뜻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세종수목원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백신접종완료자에 한해 사계절전시온실 등 옥내 출입이 가능하다.(※ 미접종자 야외 관람만 가능) 입장권 구입 시 COOV앱 등으로 백신 접종완료자임을 증명하면 “방역패스 확인 스티커”를 나누어준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