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아이오닉5ㆍ스포티지 최우수...폭스바겐 제타 최저점-국토교통부, 자동차안전도평가 발표
2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1년 자동차안전도평가 평가대상 및 결과 표 캡쳐

올해 자동차 안전도평가에서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스포티지가 최우수차로 선정됐다.

반면, 폭스바겐 제타와 티구안은 충돌안전성 미흡 등 가장 저조한 결과를 보였다.

21일 국토교통부는 2021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대상 11개 차종 평가 결과 전기차 부문에서는 현대 아이오닉5가 내연기관차 부문은 기아 스포티지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최우수차인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스포티지는 충돌안전성과 사고예방안전성에서 좋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최우수차로 선정된 현대 아이오닉5는 총점 92.1점으로 종합1등급 판정을 받았으며, 우수차는 근소한 차이로 기아 EV6(종합1등급, 91.9점)가 선정됐다.

두 차량 모두 충돌안전성과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 90% 이상 우수한 점수와 별5 등급을 받았다.

보행자안전성 분야에서는 아이오닉5가 양호 수준 등급을 얻은데 비해 EV6는 보통 수준의 등급을 기록했다.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최웃차로 선정된 기아 스포티지는 총점 94.1점을 받았고 기아 K8이 총점 93.4점으로 우수차로 선정됐다.

두 차량 모두 충돌안전성과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 90% 이상 우수한 점수와 별5 등급을 얻었고 보행자안전성 분야는 양호한 수준의 별4 등급을 기록했다.

다만, 부문별 최우수‧우수차량들은 판매트림별 각각이 종합1등급 수준이지만 사각지대감시장치(BSD) 및 후측방접근경고장치(RTCA) 등 안전장치가 옵션으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해당 장치가 비상자동제동장치(AEBS)나 차로유지지원장치(LKAS) 수준까지 대중화될 수 있도록 제작사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평가다.

폭스바겐의 제타와 티구안은 가장 저조한 결과를 보였다.

폭스바겐 제타는 고정 벽 정면충돌 시 동승자석과 뒷좌석이 머리상해치 기준초과 머리와 흉부상해치 기준초과 판정을 받아 인체상해치가 기준 미달로 충돌안전성 점수가 저조했고 타 차종보다 첨단안전장치들도 장착되지 않아 사고예방안전성 등급‧점수도 미흡(분야 최저점, 30% 수준)했다.

폭스바겐 티구안은 충돌 시 뒷좌석의 인체상해치가 기준 미달로 제타와 유사하게 충돌안전성 점수가 저조하게 나타났다.

상기 두 차종은 모두 충돌시험에서 어느 하나라도 인체상해치가 기준을 초과하면 시험항목 최종점수 0점을 부여하는 캡핑(capping)이 적용돼 점수가 낮게 나타났다. 이는 자동차 판매를 위한 최소한 요건만 구비해 보다 높은 기준으로 시험하는 자동차안전도평가에 부합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됐다.

폭스바겐 제타는 동승자석 기준치를 초과하여 자동차안전기준 미충족이 의심되는 만큼 국토부는 결함조사를 거쳐 필요시 리콜 및 과징금 등 소비자 보호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전기차와 내연기관 부문별 1등급을 획득한 차량들 분야별 획득점수 평균을 비교해본 결과 충돌안전성과 사고예방안전성 분야는 큰 차이가 없었으나, 보행자안전성은 내연기관 부문이 6.7%p 비교적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이는 내연기관 차량 중 아우디 A6에 보행자 충돌 시 후드를 들어올려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인 전개형 후드가 장착되어 유일하게 1등급에 해당 하는 높은 점수(83.3%, 해당분야 최우수)를 기록한 영향 때문으로 분석됐다.

전기차의 경우 시속 56km/h 고정벽 정면충돌과 4km/h 40% 부분정면충돌, 60km/h 측면충돌, 32km/h 기둥측면 충돌 등 총 4가지 모드 충돌시험에서 고전압배터리의 폭발‧화재‧감전 위험성이 자동차안전도평가에서 요구되는 안전수준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는 충돌사고 발생 시 얼마나 탑승객을 보호하는지 보는 ①충돌안전성, 외부에 충돌한 보호자를 얼마나 보호하는지 보는 ②보행자안전성과 함께 비상자동제동, 사각‧후측방 감지 등 첨단장치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③사고예방안전성 등 총 3개 분야의 19개 세부시험에서 받은 점수를 1~5등급으로 환산‧평가한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