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거제 2시간대 생활권...남부내륙철도 2027년 완공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남부내륙철도 김천-거제 노선도 캡쳐

서울에서 거제를 2시간대로 잇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이 2027년 완공목표로 본격 추진된다.

11일 국토교통부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국비 4조 8,015억원을 투입하여 김천시에서 거제시까지 단선철도 177.9km(최고속도 250km/h)를 잇는 사업으로 총 정거장 5개소와 차량기지 1개소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이 완료되면 수도권에서 출발한 KTX·SRT가 경부고속철도를 거쳐 김천역에서 거제시까지 운행하는 노선과 진주역에서 마산역까지 운행하는 노선이 마련되어 고속철도 서비스의 소외지역이었던 영남 서부지역이 수도권에서 KTX(1일 25회)로 2시간 50분대에 연결이 가능하게 된다.

올해 기본계획에 들어갈 예정인 수서~광주 노선과 지난해 12월에 개통된 이천~충주, 2023년 개통예정인 충주~문경, 올해 예비타당성조사하는 문경~김천 사업이 완공되면 남부내륙철도는 경기·충청·경상권을 잇는 핵심 노선으로서 경부 축에 집중된 철도수송체계를 분산할 수 있는 새로운 철도교통망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정거장은 김천~성주~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 및 마산역으로 성주·합천·고성·통영·거제시에 역사가 신설되고 김천역(경부선) 및 진주역(경전선)은 환승역으로 개량된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