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상속 농지 1년이상 경작했다면 세금 감면

상속받은 토지를 1년 이상 경작한 사실이 확인된다면 양도소득세를 감면해줘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상속받은 농지를 직접 경작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양도소득세를 부과한 처분을 취소하도록 과세관청에 시정권고했다.

A씨는 2012년 돌아가신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농지 11필지를 직접 경작하다가 2016년에 2필지 2018년에 9필지를 각 양도했다. A씨 부친은 토지 11필지를 1974년에 취득해 사망한 2012년까지 직접 경작했다.

관할세무서장은 A씨가 2016년에 양도한 2필지에 대해서는 1년 이상 스스로 경작한 것으로 보았고 A씨 부친이 생전에 경작한 기간을 포함해 8년 이상 경작한 것으로 인정해 양도소득세를 감면했다.

관할세무서장은 A씨가 2018년에 양도한 9필지에 대해서는 농사를 지은 서류 등 증빙을 제출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양도소득세를 부과했다.

A씨는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농지를 1년 이상 경작했으므로 2018년 양도한 9필지에 대해서도 양도소득세를 감면해 달라고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신청했다.

국민권익위 판단 결과 A씨가 2014년 정부로부터 직불금을 받았고 농기계를 보유하고 있으며, 농협 조합원 및 농어업경영체에 등록되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상속받은 농지를 최소 1년 이상 경작한 것으로 봤다.

또 관할세무서장은 A씨가 2016년에 양도한 농지 2필지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감면해주었으므로 2018년에 양도한 농지에 대해서도 양도소득세 감면을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이현구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