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다쓴 종이팩 화장지로 돌려준다

세종시가 분리배출 된 우유·두유·음료팩 등 종이팩을 수거해 친환경 화장지로 바꿔주는 재활용품 교환사업을 시행한다

시는 지난해 종이팩 수거대상지 142곳을 추가해 총 302곳을 운영 중으로 지난해 약 126.3톤의 종이팩을 수거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사업 효율성을 극대화하고자 공고를 통해 종이팩 수거대상지 100곳을 추가 확대할 계획이다.

수거대상자로 선정되면 종이팩 1㎏당 화장지 1개로 맞교환해 주며, 200㎖ 100개, 500㎖ 55개, 1,000㎖ 35개당 화장지 1개로 교환할 수 있다.

종이팩의 내용물을 비우고 헹군 후 펼쳐서 건조한 후 모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가져와도 교환이 가능하다.

김은희 자원순환과장은 “시민들의 올바른 분리배출 습관으로 자원재활용을 통한 경제적 가치 창출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세종시티뉴스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종시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