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년간 압류토지 방치한 세무서 시정권고

국세징수권 소멸시효 기간을 훌쩍 넘긴 14년 동안 압류 토지를 매각처분하지 않고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민권익위원회는 국세 체납으로 토지를 압류한 후 14년간 매각하지 않고 방치한 것은 부당하다며 국세체납액의 징수권 소멸시효를 완성하도록 과세관청에 시정권고 했다.

국민권익위에 따르면 2004년 9월에 민원인 A씨는 국세를 체납해 자신 소유의 토지가 압류됐다.

그러나 관할세무서는 압류 후 14년이 지난 2018년 1월에서야 공매종결 사유(배분받은 금액: 0원)로 압류를 해제했다.

민원인 A씨는 2004년에 토지를 압류한 과세관청이 곧 바로 매각에 착수했다면 국세징수권 소멸시효가 완성됐을 것이라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신청했다.

국민권익위 조사결과 ▴과세관청이 2004년 토지 압류 후 매각에 착수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한 점 ▴한국자산관리공사가 2013년 선순위채권이 과다해 충당가능액을 0원으로 분석했는데도 과세관청이 압류해제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 ▴토지를 매각하는데 법적 장애사유가 없었고 실제로 2017년 공매종결에 따른 배분계산까지 완료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국민권익위는 A씨의 국세체납에 대한 소멸시효를 완성하도록 과세관청에 시정권고 했다. 과세관청은 국민권익위의 시정권고를 받아 들여 A씨의 국세체납액을 소멸조치 했다.

국민권익위 안준호 고충처리국장은 “압류를 장기간 방치하면 체납자의 경제적 재기가 어려워진다.”라며, “억울하게 매각절차가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법상 국세 징수를 목적으로 하는 국세징수권은 이를 행사할 수 있는 때부터 통상 5년이 경과하면 소멸시효가 완성되고 체납자의 국세 납부의무도 소멸된다. 다만, 압류하는 경우 소멸시효 진행이 중단되고 압류해제 후 그 해제일의 다음날로부터 소멸시효 5년이 새롭게 다시 진행된다.

이현구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