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현대·BMW 2개 차종 '리콜'
국토교통부가 제작결함으로 시정조치한 차량 캡쳐

현대 더 뉴 팰리세이드와 BMW 218d 액티브 투어러 등 2개 차종 4,135대에서 결함이 발견되어 리콜된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대 더뉴 팰리세이드 4,072대는 엔진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운전자가 저속(약 25km/h)에서 관성을 이용하여 주행 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7월 21일부터 현대자동차㈜ 하이테크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BMW 218d 액티브 투어러 63대는 보행자 보호 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속도 등을 감지하는 센서가 고장날 경우 경고등이 점등되지 않아 운전자가 해당 장치의 고장을 인지 및 수리를 제때 할 수 없고, 이로 인해 충돌 시 보행자 보호 장치가 작동되지 않아 보행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7월 22부터 비엠더블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판매 예정이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하여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현대자동차㈜(☎ 080-600-6000), 비엠더블유코리아㈜(☎ 080-700-8000)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