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대전·청주 등 전국 11곳 소규모주택정비 선정
국토교통부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에 지정된 대전과 청주 지역 캡쳐

대전·청주 등 전국 11개 곳이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으로 선정되어 주택 약1만2천호를 공급하게 될 예정이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을 제외한 전국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후보지 공모 평가 결과 경기·대전·부산 등 5개 시·도에서 총 11곳의 후보지를 선정하여 약 1만 2천호의 주택공급이 가능한 후보지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대전의 경우 중구 문화동 대전대문중학교 동측과 중구 유천동 동양당대마을아파트 남측, 그리고 중구 태평도 대전태평중학교 남측 등 3곳이다.

청주는 상당구 남주동 중앙공원 남측 1곳이고 부산도 영도구 동삼동 중리초등학교 북측과 인천은 남동구 간석동 중앙근린공원 서측 등 각각 한곳이 지정됐다.

경기도는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만안도서관 동측과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가람초등학교 남측, 부천시 소사본동 부천한신아파트 남측, 부천시 원미동 부천북초등학교 남측, 부천시 고강동 고강선사유적공원 동측 등 5곳이 선정됐다.

이들 후보지가 향후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을 통해 총 1만 2천호 규모의 주택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며,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면적과 대상지역 등 사업요건이 완화되고 용도지역 상향, 통합개발 허용 등의 규제특레 적용되며 국비 150억원 포함 최대 300억원 등 공공의 기반시설비용이 지원된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