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영유아 메타뉴모바이러스 조심

가을철에 접어들면서 영유아를 중심으로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가 지속 발생 중인 가운데 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박미선)이 감염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매주 관내 의료기관에 내원한 호흡기질환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급성 호흡기감염증 감시망 운영을 통해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는 지난 8월 관내 최초 발생 이후 10월 2주차인 현재 검출률 32%를 보이고 있으며, 지난달 평균 검출률인 19%에 견줘 꾸준히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는 주로 영유아에서 발생하는 급성호흡기감염증으로 주로 봄·여름 유행했지만, 올해는 가을철부터 발생이 증가하는 추세다.

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이 같은 현상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람 메타뉴모바이러스는 호흡기 비말이나 감염자 분비물에 오염된 물건을 통해 전파된다.

주요증상은 발열, 기침, 가래, 콧물 등이며 잠복기는 3-6일 사이로 심한 경우 기관지염이나 폐렴, 천식 등으로 진행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속적인 급성 호흡기질환 감시망 운영을 통해 지난 7월 인플루엔자 최초 발생을 확인하고 호흡기질환 유증상자 내 코로나19 확진자 신속 확인·대응 등 관내 호흡기질환 확산 방지에 나서고 있다.

여상구 감염병연구과장은 “우리시도 전국적인 추세와 비슷하게 올해 상반기 리노·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유행에 이어 하반기에는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등 호흡기감염증이 계속 발생되고 있다”라며 “겨울철 유행 가능성이 높은 호흡기 감염에 대비해 손씻기, 마스크 착용, 규칙적인 환기, 기침예절 준수 등 개인 및 단체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세종시티뉴스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종시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