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벤츠·테슬라·현대·폭스바겐·포르쉐·토요타·포드 등 과징금 197억원 부과

벤츠·테슬라·현대·폭스바겐·포르쉐·토요타·포드 등 차량 제작결함으로 시정조치가 내려진 12개제작 수입사에 과징금이 부과된다.

10일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월부터 6월까지 자동차 안전기준에 부적합하여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한 31건에 대해 대상 자동차의 매출액, 6개월간 시정률, 법령에서 정한 상한액 등 자동차관리법령에서 정한 기준에 따라 과징금을 산정해 과징금 총 179억 원을 11일자로 부과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정조치 된 31건 중 11건은 시정률이 3개월 이내에 90% 이상을 달성하여 과징금 50%를 감경하고 1건은 시정률이 6개월 이내 90% 이상을 달성하여 과징금 25%를 감경했다.

과징금 부과내역은 다음과 같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72억 원, 테슬라코리아와 현대 각각 22억 원, 만트럭버스코리아 17억 원, 폭스바겐그룹코리아 15억 원, 혼다코리아 10억 원, 포르쉐코리아 10억 원, 피라인모터스 5억 원, 한국토요타자동차 4억 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과징금 1억 원, 기아 8천7백만 원, 기흥 3천7백만 원 등이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