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23년 동심동덕 시민과의 대화 마무리

미래전략수도 세종을 내 걸고 시민과의 대화를 추진했던 최민호시장의 프로젝트가 6일 연기·연동·부강·금남·장군면을 끝으로 ‘2023년 동심동덕 시민과의 대화’를 마무리했다.

이날 연동면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2023년 동심동덕 4차 시민과의 대화’에서는 최민호 시장을 비롯해 실·국장 등 시 간부공무원과 연기·연동·부강·금남·장군면 시민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최민호 시장은 시민들에게 미래전략수도 세종 실현을 위해선 자족경제기능을 강화하는 것이 최일선의 과제라고 강조하면서 도농상생 발전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최 시장은 “지역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선 자족기능 확충이 필요하고 이를 통해 시민들이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세종형 미래농촌마을, 로컬 콘텐츠 타운 조성 등 도농상생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시민들의 관심사항은 주로 도로 개설, 농로·마을안길 확·포장, 주차장조성, 복합커뮤니티센터 신축, 관광 기반시설 확충, 마을 하수처리시설 설치 등 일상 속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분야가 주를 이뤘다.

연동면의 한 시민이 현재 무정차역인 내판역의 활성화방안에 대해 질의하자 최 시장은 “장욱진 기념관 복원에 멈추지 않고 연차별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으로 내판역도 이 영향에 따라 활성화가 될 것으로 여겨진다”라고 말했다.

최 시장은 개발제한구역 해제 권한에 대한 시민 질의에 대해서도 “개발제한구역 해제는 공공사업 추진의 필요성이 있을 때 가능한 것”이라며 “가장 유용하고 필요한 공공사업을 찾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 시장은 이날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답변으로 시정에 대한 주민들의참여를 유도하는 동시에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담당 실·국장 및 과장에게 직접 현장을 찾아 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시는 시민과의 대화에서 접수한 건의사항에 대해 현장, 세부 사항 등을 신속히 확인 후 검토 결과, 처리계획을 건의자에게 알리고, 추진이 필요한 사업의 경우 2023년 추경 등으로 사업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최민호 시장은 “시민 건의사항, 제안 등에 대해 꼼꼼히 검토하고 추진이 가능한지 챙기겠다”라며 “올해 추진하는 정책과 사업이 자족기능 확충, 도농 상생발전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시티뉴스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