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칼럼>세종시 유령상가 비상구 없는가?-행복청, LH 전수조사 결과 발표 및 세종시, 정부 함께 해결 나서야

세종시의 상가는 암울하다 못해 처절하기까지 하다. 왜 이 지경까지 왔을까?

공실이 많아 경매에 넘어간 상가며 경매마저도 유찰되어 곤두박질치는 상가 실상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세종시 주요 길거리마다 파격임대, 1년이상 무상임대, 창업지원금 등 시행사들의 처절한 구애가 이어지고있는데도 상가 공실률은 줄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기만 한다. 세종시 상가의 문제는 속수무책일까?

비단 세종시 건설을 진두지휘한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책임만 있는 것일까.

물론 상가필지 분양 시기조절 실패와 과다한 상가용지공급이 현재 상가의 실태를 불러왔는데도 현재까지도 상가필지 공급에 여념(?)이 없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업무추진은 칭찬할 만하다. 맡은 바 책임을 다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실을 외면한 채 말이다.

지역 언론은 유령상가로 낙인찍힌 세종시 상가의 문제를 해결할 것을 주문하지만 누구하나 책임있는 대안없이 묵묵부답이다. 그저 상가 시행사들의 몫이라고만 한다. 과연 대안 없는 무대책으로 일관하면서 시간만보내면 해결될 일인가? 세종시 상가의 현실이 신도시의 단점이라고 치부하기엔 현상황이 안타깝다.

세종시의 상가 활성화의 대책이 없는 것일까? 시장원리로 보면 상가 시행자들만의 문제이지만 시장경제를 조정하고 활성화하는 것은 해당 관련 기관의 책임이 아닐까?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행정중심복합도시와 LH한국주택토지공사세종특별본부는 상가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유령상가의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고 대안을 제시하기 위함일 것이다. 그러나 해를 넘긴 현재까지도 전수조사의 결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대안도 아닌 결과를 말이다.

현재 상가 수와 그에 따른 공실은 얼마이고 어느 지역이 더욱 공실률이 많고 상가에 주변 인구는 얼마나 되고 상가활성화 대안은 무엇인지 등의 전수조사 결과가 오리무중이다.

세종시 상가의 문제 해결은 비단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만의 몫은 아닐 것이다.

정부의 특단의 대책도 필요하다. 최근 경기도와 인천 등지의 신도시 개발 발표는 분명 세종시로선 악재이다. 더욱이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후 부동산시장의 수치는 안정되는 분위기이지만 서울 강남지역과 함께 투기지역으로 묶인 세종시는 경기침제로 인한 외부요인 외에도 지난해 8.2 대책과 9.13 대책 등이 신도시 성장의 길목을 막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견해가 높기 때문이다.

어느 정도 도시기반 구축 기간까지는 유예지역으로 지정하고 완전한 자립 도시로 성장할 제원이 마련될 때 강한 규제로 부동산시장을 안정시키는 유연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시민주권자치시의 주역인 세종시와 또한 이곳에 둥지를 틀은 정부청사 입주 기관들도 문제의 실마리를 찾거나 협조해 나갈 때이다.

재생도시와 같은 사업자에 대한 금융지원 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상가 활성화다.

IMF때나 소상공인들의 존립이 어려울 때는 정부나 지자체가 나서서 활성화에 일조해왔다.

구내식당을 잠시 폐쇄하고 모든 공무원들로 하여금 인근 상가 식당 등에서 점심을 해결하도록 독려해왔던 사실이 있다.

어려움을 호소하는 사람들에게 작은 것부터 보살펴 함께 살아가는 인식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