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종시 국비 100억원 지원사업 공모 선정

세종시가 산업통상부에서 실시한 지역산업 거점기관 지원 공사업에 선정돼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2일 세종시에 따르면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 실증기반 고도화 사업’이 2020년 산업통상자원부 지역산업 거점기관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143억원을 투입해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 76종의 사업화장비를 구축한다.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는 인체가 필요한 영양을 공급하고 질병예방 및 치료를 위한 자연생물체에서 유래하는 천연화합물을 가공, 발효, 합성과정을 거쳐 부가가치를 높인 신소재로 최근 고령화시대 친환경 소재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면서 관심이 확대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수요를 바탕으로 바이오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달 26일 KAIST와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계획을 면밀히 준비해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 실증기반 고도화 사업’으로 공모를 신청했다.

이번 지역산업 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선정되면서 시는 향후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 관련 시험분석 장비를 비롯한 76종의 사업화장비를 구축하고, 관련 기술개발 및 전주기 기업지원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KAIST의 원천기술을 기업으로 이전하고 앵커기업을 유치하는 등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 기술상용화 거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민 경제산업국장은 “세종시를 바이오메디컬 활성소재 산업의 거점도시로 육성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지역산업 거점기관 지원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