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민내집마련 기간 4년 더 늘어난 21.1년 걸린다-김상훈 국회의원 국감자료....1분위와 5분위 격차도 벌어져

정부의 주거정책이 서민내집마련 기간을 단축시키지 못하고 4년이상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청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2019년간 소득분위별 아파트 PIR’관련 자료를 분석해본  결과 전국의 연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전국 평균가격의 아파트PIR이 2017년 2분기 16.4년에서2019년 2분기 21.1년으로 4.7년 늘어났다고 밝혔다. 

PIR은 연 가구소득을 모두 집을 매입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의미한다.

PIR 4.7이 늘어났다는 것은, 저소득층 가구가 평균적인 가격의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한 기간이 최소 4년 이상 더 걸린다는 의미다.

1분위 가구의 PIR는 2015년 1분기에서 2017년 1분기까지 14.6~16.4년으로 점증 하는 추세였으나 2017년 4분기들어 17.2로 상승하더니 곧 20.0(‘18/1), 21.3(‘18/4), 22.2(‘19/1)로 급증했다는 것이다.

반면, 같은 기간 고소득층인 상위 20% 5분위가구의 PIR은 2017년 2분기 2.8에서 2019년 2분기 3.0으로 거의 변화가 없었으며 1분위와 5분위간 PIR 또한 13.6년(‘17년 2분기)에서 18.1년(’19년 2분기)로 그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밝혔다.

특히 서울의 경우 동기간 전체 PIR은 11.0에서 13.8로 2.8년 증가하였지만, 1분위 도시가구의 경우 서울의 평균 가격대 아파트를 매매하는데 33.1년에서 48.7년로 15.6년이나 늘어났다.

5분위 가구는 5.7년에서 6.9년으로 1.2년 증가하는데 머물렀다. 1분위와 5분위 가구 간 PIR격차는 27.4년에서 무려 41.8년으로 대폭 확대되어 심각성을 더해줬다는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 “文정부의 주거정책이 서민의 주택 구매기간을 4년, 서울의 경우 15년 이상 늦춰 놨다”고 지적하고,“하루가 멀다 하고 주거대책을 쏟아냈지만, 결과적으로 저소득층의 부담만 가중시키고, 좋은집을 갖기 위한 주거사다리 마저 걷어찬 꼴이 됐다”며, “관계 부처는 文정부 주거대책 전반을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은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