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종시, 교통사고 증가율 전국 1위 불명예...2위 대전시-횡희국회의원(서울 양천갑)...5년간 세종64.7%, 대전 28.1%, 경기 11.1% 순

최근 5년간 전국 교통사고는 줄어든 반면 세종시와 대전시의 교통사고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양천갑)이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통해 시도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교통사고 증가율은 세종특별자치시가 64.9%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이어 대전광역시 28.1%, 경기도 11.1% 순으로 높았다고 밝혔다.
  
교통사고는 세종시가 2014년 482건에서 2018년 795건으로 급증했고같은 기간 대전시는 5천899건에서 7천554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상자 수도 세종시와 대전시가 나란히 불명예 1, 2위를 차지했다부상자 수는 세종시가 2014년 850명에서 2018년 1천142명으로 34.4% 증가했고대전시는 8천893명에서 1만1천432명으로 28.6%가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전국의 교통사고 건수는 223,552건에서 217,148건으로 2.9% 감소했고교통사고 사망자 수와 부상자 수는 각각 20.6%, -4.3%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한편, 교통사고 건수 및 부상자 수가 증가한 곳은 세종대전경기충북충남 등이다. 
 
황희 의원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교통사고의 위험에서 국민을 보호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어릴 때부터 체계적인 교통안전 교육이 뒷받침되어야 하고차량소통 위주의 정책에서 교통안전 정책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