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종시 내년 1조 6050억원 예산안 편성- 올해보다 535억원 증액...사회복지 3846억원, 환경 2122억원 편성

세종시 내년 예산은 올해보다 535억원(3.4%)이 증가한 1조6050억원 규모로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동산 경기 위축으로 지방세수가 감소하면서 넉넉한 세수마련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복지와 일자리창출, 신산업 인프라 등 시민들의 삶의 향상과 지역경제활성화 등에 예산을 늘려 반영했다.  

7일 세종시에 따르면 2020년도 에산안은 올해 본예산보다 535억원이 증가한 1조6050억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시는 일반회계는 올해보다 456억원(3.9%)이 증가한 1조2005억원을 편성했으며 특별회계는 79억원(2.0%) 증가한 4045억원을 반영했다.  

세입예산안을 보면 공동주택 입주물량 감소 등을 반영하여 올해 당초 예산보다 214억원이 감소한 6708억원을 편성했고 국고보조금 2484억원, 보전수입 및 내부거래 989억원, 교부세 684억원 등이다.

세출예산은 올해보다 373억원이 증가한 사회복지분야에 3846억원을 반영했으며 주민세 159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2925억원, 미세먼지 감소등 환경보호 분야에 2122억원, 농림분야 836억원,  문화 ㆍ관광분야에 505억원, 수송 및 교통분야에 954억원, 산업 및 중소기업 분야에 429억원 등을 편성했다.

세종시 관계자는 "지방세수 감소 등 재정상황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예산확보에 지방채 736억원을 발행하는 등 확장적 재정 확보로 2020년도 예산안을 착실하게 수행해 나갈 방침"이라며 "11일 개회하는 시의회에 제출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숙영  sjnewsjo@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시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